본문 바로가기

SUZUKI CAPPUCCINO

(4)
SUZUKI CAPPUCCINO, 브레이크 오버홀 93년식 카푸치노, 탄생 20주년을 맞이한 해가 2013년이니, 올해로 27년 된 차를 현역으로 굴리기가 마냥 쉽지는 않다. 몇 달 전 산길 내리막을 달리던 중 갑자기 경고등( ! )이 들어오는 걸 한동안 무시했는데, 도심 복판에서 갑자기 브레이크가 듣지 않아 택시 꽁무니를 들이받을 뻔 했었다. 원인은 브레이크 플루이드의 누액. 엔진 브레이크를 걸어가며 근처 카포스에서 캘리퍼 내 공기를 빼고, 브레이크 플루이드를 보충하고, 새는 곳이 어디인지 살펴보니 당장 호스 터진 곳이나 새는 틈새는 안 보인다고 했다. 당장 운행은 어떻게든 가능했지만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 브레이크는 당장 수리가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부품을 구하기가 어려웠다. 브레이크호스를 제작해주는 장인이 있는 가게가 어디 있는지는 모..
SUZUKI CAPPUCCINO Service manual (UK, EN, pdf) 스즈키 카푸치노 서비스 매뉴얼 영문판 스캔 완료. 카푸치노의 영국 내 판매 모델명은 EA11R이 아닌 SX360이라 매뉴얼을 구입하는데 애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카푸치노 커뮤니티 SCORE에 pdf 버전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조각난 파일 여러개를 업로드 해놔서 영 보기가 힘들고 해상도도 낮다. 아쉬우니 작두질 후 양면 스캔. 스캔보다 OCR에 시간이 몇 배는 더 들어갔다. SUZUKI CAPPUCCINO(SX306) Service Manual PDF (EN), 538p PW : bianchi.kr
SUZUKI CAPPUCCINO, 엔진 오버홀... 부품 수배 스즈키 카푸치노를 데려오던 날, 약 200km 고속도로 주행 후 주차장에서 보닛을 열어 엔진오일 잔량을 확인해보니 Empty.... 딥스틱에 묻어나오는 오일이 아예 없었다. 오일이 모자라거나 거의 없는 상태에서 장거리 주행을 한 셈이니 엔진 손상에 대해선 걱정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이외에도 엔진 헤드에서 밸브리프터 문제라 여겨지는 타다다다다닥 하는 소음이 들렸고, 이후 점점 심해졌다. 일단 귀에 들리는 밸브리프터 소음은 리퀴몰리 밸브리프터 소음제거제를 한 통 부어 넣으니 확실히 줄어들긴 했는데, 분명 보충한지 얼마 안 된 엔진오일이 모자란다고 자꾸 경고등에 불이 들어온다. 장기 주차했던 자리에 흘러나온 오일 자국이 없는 것으로 봐선 아무래도 엔진이 오일을 먹는 듯 하다. 이건 아주 안 좋다. 여러가지 ..
CAPPUCCINO, 작고 귀엽고 미쳤고 스즈키 카푸치노를 왜 샀냐고 물어본 사람만 열두 명이 넘는다. 평범한 자동차는 아닌 게 사실이고, 평범하지 않다는 건 별로 많은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차가 아니란 뜻이다. A 에서 B로 사람과 물자를 얼마나 실어나를 수 있는가로 자동차를 평가한다면 불과 두 사람과 약간의 짐을 실어나를 수 있는 카푸치노의 효용가치는 한없이 낮다. 하지만 세상 모든 운전자들이 밴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 세단을 선택하는 운전자가 더 많다는 것은, '네 사람 정도를 적당한 짐과 함께 실어나를 차'가 필요한 이가 많다는 뜻일 것이다. 그러니까 내겐 카푸치노가 필요하다. A 에서 B로 나 이외의 누군가를 실어나를 필요가 없고, 운전이 노동이 아닌 놀이가 될 수 있는 차를 원했으니까. 이 차를 왜 샀냐고 물어보는 친구에겐 스즈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