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og

THE GOLDEN AGE OF THE FLYING BOAT


만다라께의 카트에 담아둔 책 목록은 몇 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더라. 며칠 전 불현듯 생각나서 결재버튼을 눌렀다. 카트에 책을 담았을 무렵과는 다른 카드번호, 다른 주소. 저 책 값, 얼마나 한다고 그걸 못 사고 카트에 고이 담아두었던 때가 있었구나. 그렇게 하나 둘 모은 책들이 책장을 채워간다.



충동구매의 기억도, 정말로 저 책 때문에 배고팠던 기억도 있다. 마틴 사이먼스의 세일플레인, 하필 운도 없어 달러가 1,400원 하던 때였으니 책 값만 30만원이 넘는 걸 무슨 배짱으로 질렀더라. 별로 떠올리기 싫은 시절이지만, 그 때로 다시 돌아간대도 나는 기어코 저 책들을 사고야 말겠지.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메인 잡상  (0) 2018.11.05
SPITFIRE!  (0) 2018.11.01
DAVID DOWNTON  (0) 2018.10.02
캣타워 말고 책장 도착, 책 도착  (0) 2018.02.04
THE GOLDEN AGE OF THE FLYING BOAT  (0) 2018.01.30
도메인 판매합니다 ^^*  (0) 2016.08.29